“‘옷 벗어라’ 강요” 대중음악가·드러머 N씨도 미투 터졌다

 

 

쉴새없이 터지는 미투(Me Too) 폭로다. 이번에는 유명 대중음악가이자 드러머 N씨다.

28일 오후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연극·뮤지컬 갤러리에는 ‘#Metoo 힘겹게고백합니다. 저는 전통음악을 하고있는 사람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미투 고발글이 올랐다. 글쓴이는 “글자 수 제한으로 삭제와 게재를 반복해 죄송하다”며 자신이 겪은 이야기를 털어놨다.

글쓴이는 지난해 2월부터 10월까지의 경험을 날짜 별로 상세하게 설명했다. 실명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가해자를 ‘대중음악가이며 드러머인 ㄴㄱㅇ’이라고 적으면서 현재 이름만 들으면 알만한 특정 인물이 주목받고 있다.

글쓴이와 N씨의 인연은 한 프로젝트 요청 전화에서 시작됐다. 글쓴이는 2월 한 라디오 방송국 작가인 ㄱㅅㅎ 작가에게 N씨와 프로젝트 진행 요청을 받았고, 두 사람에 대한 정체와 신뢰를 바탕으로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문제는 9월께 발생했다. 글쓴이는 “첫 연습날 ㄴㄱㅇ이 자신의 연습실로 오라고 했고 찾아가보니 전원주택 같은 집이었다. 그 안에 생활하는 공간과 작업하는 공간이 있었다”며 “처음엔 세 명이 작업실로 갔다가 ‘따로 할 말이 있으니 혼자 작업실로 오라’고 했다. 그러더니 ‘네 몸이 죽어있다’며 ‘옷을 다 벗어보라’고 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처음에는 너무 당황해 잘못 들었나 싶었다. 근데 ‘내가 네 몸이 궁금하겠냐. 전혀 그렇지 않다. 남자 애들도 고쳐준 적 있고 막상 고쳐주면 감사하다고 한다’고 하더라. 내가 ‘왜 벗어야 되는지 모르겠다’고 하자 ‘ㄱㅅㅎ 작가 있을 때 다시 이야기하자’고 한 후 작업실에서 나왔다. 집 안에는 피아노 치는 분과 부인도 있었는데 ‘설마’ 싶어 넘었갔다”고 회상했다.

하지만 작가와 함께 찾아 간 두번째 연습날에도 N씨는 글쓴이에게 옷을 벗으라고 강요했다. 심지어 작가까지 N씨의 말에 동조했다고. 글쓴이는 “수치스러움은 더욱 강해졌고 혼란스러워 울음이 멈추지 않았다. 그런 나에게 ㄴㄱㅇ은 ‘무서운 애. 애기가 사탕 먹고 싶다 해서 아빠가 이제사탕을 사준다는데 갑자기 운다’는 비유를 했다”고 토로했다.

N씨의 행동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글쓴이는 “밤새 고민을 하다가 ‘이번 공연은 무사히 잘 끝내자’는 생각으로 ㄴㄱㅇ에게 문자로 ‘어제는 죄송했다’라고 보냈더니 전화가 왔다. ‘어제 네 행동은 찌질한 행동이었다’며 집으로 오라고 했다”며 “독한 마음을 먹고 갔지만 ㄴㄱㅇ은 음악을 들려준 후 ‘왜 너한테 벗으라고 했는지 알려주겠다’며 핸드폰 카메라를 켜 내 쪽으로 꺼내 들더니 옷을 벗어보라고 했다”고 밝혔다.

또 “싫다고 거절하니 ‘그럼 가슴만 보여 달라’고 했다. 계속 싫다로 하니 ‘그럼 5초만.. 3초만.. 싫어?’라고 말했다. 핸드폰을 들고 나에게 했던 말투, 행동, 눈빛 너무나 생생하게 기억난다. 그랬더니 그 사람은 ‘네 가슴을 찍어 컴퓨터로 CG 만드는 걸 보여주려고 했다. 공연 영상에 네 몸을 CG로 쓸 거였는데 거절했으니 너와 체격이 비슷한 무용수로 대체하겠다. 무대에서 몸이 죽어있어도 난 이제 모른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글쓴이는 “이후 지속적으로 연락이 왔지만 답하지 않았다. 아무도 만나기 싫었다”며 “그 사람은 아무렇지 않게 잘사는 모습들을 보면 난 너무 힘들고 시간이 흐를수록 당시 빨리 대처를 하지 못했던 내 자신이 미워지고 ‘남들이 겪지 않아도 되는 일을 왜 나는 겪었어야 했나’ 라는 생각에 힘들어 해야 했다”고 자책했다.

그는 “만약 미투 운동이 일어나지 않았더라면 난 평생 이 일을 마음에 두고두고 아파하며 지냈을 것 같다. 다시 그 때를 생각한다는 자체가 너무 고통스러워 글을 쓰다 몇 번이나 주저하기도 했다”며 “하지만 더 이상의 피해자가 나와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 들어 용기내어 글을 올린다. 미투에 관심을 가져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거듭 강조했다.

다음은 대중음악가 N씨 미투 고발글 전문

#Metoo 힘겹게고백합니다. 저는 전통음악을 하고있는 사람입니다

저는 전통음악을 하고 있는 여성입니다. 이번 Metoo 운동을 통해.. 제2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기를 간절히 기도하는 마음으로 용기를 내어 이야기를 꺼내보려 합니다. 사실 어디에 글을 써야하는 지 고민했고 이 곳 말고는 다른 떠오르는 곳이 없었습니다.. 이 게시판이 연극과 뮤지컬에 관한 글을 쓰는 곳이라는 걸 알고 있고 저는 연극이나 뮤지컬계 사람이 아니지만, 얼마전 연극계 관객들이 위드유 집회하시는 걸 보고 힘이 되어.. 글을 쓰게 됐습니다. 최대한 자세히 글을 쓰려다 보니 긴 글이 될 것 같습니다. 익명으로 글을 쓰는 점 죄송합니다.

-2017년 2월
라디오 방송국인 ㅇㅇ방송 작가라며 ㄱㅅㅎ라는 여자 작가에게 전화가 왔습니다. 대중음악가이며 드러머인 ㄴㄱㅇ이 전통음악을 다른 장르와 결합해 세계시장에 내놓을 음악을 만드는 ㅇㅇㅇ프로젝트를 진행는데 참여 할 수 있느냐는 전화였습니다.당시 장기적인 공연을 하고도 제대로 공연비를 받지 못 했고, 실내악단을 만들었던 팀은 한 달 만에 해체되는 등 여러 일로 인해 사람들을 선뜻 믿지 못했던 시기였지만 저는 대중음악가 ㄴㄱㅇ이 진행한다하고 작가라는 사람도 실제로 ㅇㅇ방송에 근무를 하고 있던 사람이란 걸 확인한 후 신뢰하고 하기로 결정했습니다.

-2017년 3월7일
ㅇㅇ방송 회의실에서 전체 미팅을 했습니다. 저 이외에 여러 전공, 성인부터 중학생, 고등학생 친구들, 부모님들까지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었습니다. ㄴㄱㅇ이 각 개인이 좋아하는 음악스타일로 음악을 만들어 준다고 했고 .간단한 미팅 후 다함께 방송국 근처에서 밥을 먹고 헤어졌습니다.

-한달 후쯤 ㄱㅅㅎ 작가에게 전화가 왔습니다. 2017년 10월에 전주의 한 국립공연장에서 주최하는 공연을 할 수 있냐는 연락이었고 전통소리를 한 곡하고 한곡은 밴드와 함께 공연을 하는 것인데 밴드와 함께 하는 곡은 ㄴㄱㅇ과 작업해서 공연을 올리는 것 이었습니다. 저는 할 수 있다 말하고 전화를 끊었습니다. 어떤 곡을 공연에 올리면 좋을지 행복한 고민을 했던 것이 기억납니다.

-2017년 7월
ㄴㄱㅇ이진행하는 ㅇㅇ방송 라디오 프로그램에 나와 달라는 연락을 받고 8월15일 방송국에서 녹음용 방송 녹음을 했습니다. 그날 ㄴㄱㅇ과 처음 음악적인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저에게 외국에서 재즈피아노 잘하는 친구가 곧 한국을 오는데 오면 함께 작업 할 수 있게 해주겠다 했고, 라디오 방송이 끝난 후 노래 한 곡을 들려주면서 “죽이지 않느냐. 이런 음악을 해야 한다”며 곧 작업을 하자고 했습니다.

-2017년 9월1일
ㄴㄱㅇ에게 연락이 와서 9월9일에 모 가수 추모공연 을 하는데 국악 하는 친구가 하니 보러오라 했고 ㄱㅅㅎ작 가에게 자세한건 전달 할테니 같이 오라고 했습니다. 공연장 앞에서 ㄱㅅㅎ 작가를 만나 함께 공연을 본후 ㄴㄱㅇ과 인사를 나누고 헤어졌습니다. ㄴㄱㅇ이 “너도 이제 음악 해야지”라는 말에 ..저도 빨리 하고싶다고 애기하며..

-2017년 9월 13일 <첫 연습 날, ㄴㄱㅇ집>
ㄴㄱㅇ이 자신의 연습실로 오라고 했고, 찾아가보니 전원주택 같은 집이였으며 그 안에 생활하는 공간과 작업실이 있었습니다. 집에는 ㄴㄱㅇ,ㄴㄱㅇ부인, 라디오 녹음 때 ㄴㄱㅇ이 말했던 재즈피아노 하시는 분이 있었습니다. 이야기 후 이제 작업을해보자며 ㄴㄱㅇ, 피아노 하시는 분 저까지 세 명이 작업실로 갔습니다. 피아노 하시는 분은 제 노래에 맞추어 즉흥으로 연주하였고 연습하는 것을 ㄴㄱㅇ이 핸드폰 카메라로 영상을 찍었습니다.
그 후 다시 부엌 쪽으로 나와서 이야기를 나누다 저에게 따로 할 말이 있으니 혼자 작업실로오라고 했습니다. 작업실로 갔더니 서 있을 때도 그렇고 아까 노래하는 것을 봐도 그렇고 유튜브를 통해 저의 공연 영상을 보았는데 저의 몸이 죽어있다며 자신이 고쳐 줄테니 옷을 다 벗어보라고 했습니다.. 처음에 너무 당황했고 잘못 들었나 싶었습니다.. “내가 니 몸이 궁굼하겠냐 전혀 그렇지 않다”며 “너 이외에도 남자 애들한테도 고쳐준 적 있고 막상 고쳐주면 감사합니다 라고 한다”라는 말을 했습니다.제가 그래도 왜 벗어야 되는지 모르겠다고 했더니 그럼 ㄱㅅㅎ 작가 있을 때 다시 이야기하자고 한 후 작업실에서 나왔습니다.. 조금 이상했습니다… 설마.. .공인이… 내 몸을 궁금해 할 일이 없다 생각했고.. 심지어 집안에는 피아노 하시는 분과 부인이 있는데 ..?설마..라는 생각으로..넘어갔습니다..

-2017년 9월14일 <첫 연습 다음날>
학교수업이 끝나고 집에 오는 길에 ㄴㄱㅇ에게 전화가 왔는데 “숙제를 내주겠다. 집에 가서 옷을 다 벗고 노래를 하는 몸을 보라”고 그랬습니다. 그때도 의심을 하지 않았습니다.아니..사실 불쾌했지만 아닐거라고 생각했습니다..다시 전화가 와서 해봤냐 어떠냐고 묻길래 노래할 때 목이 좀 빠지고 오른쪽 어깨가 올라가는 것 같다 말했더니 “봐봐. 니 몸이 얼마나 지금 이상한지 알겠지? 너는 너 몸부터 고쳐야 돼. 죽어 있어. 막대기 같아”라고 했고, 10월에 공연하게 될 <난봉가>라는 노래 안에 나오는 난봉꾼 대해 이야기하더니 바람은 펴본 적 있냐, 남자친구와 어떻게 할 때 제일 좋았느냐 물어 말을 못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러자 ㄴㄱㅇ은 음악하는 사람들은 자신의 하드웨어로 경험들을 저장 해놓아야 한다는 말을 했습니다.불쾌한 전화들과 행동들이 보였지만 저 말고도 다른 분들과의 작업은 별 탈 없이 진행되고 있는 것을 보며 제가 예민한 것 일거라고 생각 했습니다.

-2017년 10월7일 <두번째 연습 날, ㄴㄱㅇ집>
ㄱㅅㅎ작가, ㄴㄱㅇ, ㄴㄱㅇ부인이 있었습니다. 다함께 밥을 먹은 후 ㄴㄱㅇ은 ㄱㅅㅎ작가와 저를 작업실로 들어오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ㄱㅅㅎ작가도 있으니 옷을 벗어보라고 했습니다.ㄴㄱㅇ은 ‘니 몸 궁금하지도 않다, 발레 수업하는 사람들은 다 벗고도 수업한다, 뭐 욕심있는 친구는 서로 뭐 봐달라그런다(?)’..라는 말을 했습니다. 그 순간 여자작가도 있는데 그런 이야기를하는 ㄴㄱㅇ을 보고 내 몸이 잘못된 것인가? 라는 생각도 들었으나…벗지 못하겠더라구요…제가 몸을 고쳐줄거면 전문가가 고쳐주어야 하는 것 아니냐, 무대에서 노래했을 때 내 몸이죽어있다 라는 말이 무슨말인지 이해가 가지를 않는다, 몸을 쓰는 것이라면 어렸을 때부터 무용을 했기에 특기를 무용이라 생각하고 살아간다.. 라고 말했더니 ㄱㅅㅎ작가가 “ㅇㅇ씨 잘난척 그만하고..”라고 이야기 했던 게 기억이 납니다. 순간 수치스러움은 더욱 강해졌고 여자 작가마저 이런 상황을 맞다고 생각하는 것인가 라는 생각에 너무 혼란스러웠습니다.
저는 그 자리에서, 그 전날 어머니가 유명인과 작업한다고 김치랑 전복죽 갔다드리라며 손수 싸주시던 모습과 그동안 음악이 좋아 열심히 하고자 하는 것 뿐 이었는데 이 상황이 수치스럽고 혼란스러워.. 울음이 터졌고 멈추질 않았습니다.. 그런 저에게 ㄴㄱㅇ이 “무서운 애”라고 했던 게 기억이 납니다.애기가 사탕 먹고 싶다 해서 아빠가 이제사탕을 사준다는데 갑자기 운다는 비유를 하며…그날 연습은 그렇게 흐지부지 끝이났고 ㄱㅅㅎ 작가가 대중교통이 끊겨 집으로 데려다주는데 옆에서 저에게 한말을 잊을 수 없습니다. “ㅇㅇ씨 더 이상 밑바닥까지 갈 때가 어딨어 ㄴㄱㅇ샘이 하란 대로 해”란 말을 했습니다.
그 말을 듣고 저는 내가 지금 밑바닥까지 간 것인가. 내가 잘못된 건가. 옷을 안 벗은 게 잘못된 것인가? 분명 그들이 잘못 한 것 같은데.. 너무 혼란스럽고 머리가 너무 아팠습니다.그날 밤의 심정은 지금도 잊혀지지 않습니다.

-2017.10.8. <두번째 연습 다음날>
공연을 해야 할 지 말아야할 지 밤새 고민을 했습니다. 솔직히 다 뒤집고 안하고 싶었으나 이미 제가 하기로 되어 있었고..이번 공연은 무사히 잘 끝내자라는 생각으로 ㄴㄱㅇ에게 문자로 어제는 제가 죄송했다.,라고 보내니 전화가 왔습니다 . 어제 저의 행동은 찌질한 행동이었다며 집으로 오라고 했습니다. 가는 동안 마음이 너무 괴롭고 싫었지만…독하게 마음먹고 공연준비만 잘하자라는 생각으로 갔습니다. ㄴㄱㅇ은 어제의 일을 꺼내면서 자신을 그렇게 못믿느냐.. 음악이 완성됐으니 들어보라며 작업실로 들어오라 해서 갔습니다.음악을 들려주고서는 자신이 왜 너한테 벗으라고 했는지 알려주겠다고 갑자기 핸드폰 카메라를 켜서 제 쪽으로 꺼내 들더니 옷을 벗어보라고 했습니다.
정말.. 또 그럴 줄은 몰랐습니다. 그것도 핸드폰카메라를 들고…제가 싫다고 거절하니 그럼 가슴만 보여 달라고 하더군요.제가 싫다 하니 “그럼 5초만.. 3초만.. 싫어?”라고 말했습니다. 핸드폰을 들고 저에게 했던 말투, 행동, 눈빛 너무나 생생하게 기억이 납니다. 저는 싫다고 말했고 그랬더니 그 사람은 저의 가슴을 찍어서 컴퓨터로 CG 만드는 걸 보여줄려고 그랬다. 공연 영상에 내 몸을 CG로 쓸 거였는데 거절했으니 너와 체격이 비슷한 무용수로 대체하겠다라는 말과 무대에서 몸이 죽어있어도 자신은 이제 모른다 라는 말을했습니다. 그리고 나서는 냉랭한 태도를 보이며 작업하느라 밥을 한 끼도 못먹었다고 먹고 가라고 했고 그 순간 빨리 집으로 가고 싶었으나 꾹 참고 근처 밥집에서 밥을 먹었습니다. 밥을 먹으면서도 아무이야기를 하지 않았고 먹으면서도 집으로 빨리 가고 싶다는 생각만 들었습니다.

-그 날 이후 공연의상 때문에 두 번 정도 갔어야했는데 ㄴㄱㅇ은 더 이상 벗으라는 이야기를 하지 않았습니다.공연 당일 날 무대영상이 궁금했습니다. 어떤 영상을 만들길래.. 저의 가슴을 찍으려 했던것인지, 리허설 때 영상을 보니 준비 중 내용이 바뀌었는지 모르겠지만 도형의 그림 영상만 나왔습니다. 그걸 보면서 정말 수많은 생각들이 들어 혼란스러웠으나…몇시간 후면 바로 공연시작이기에 공연에만 집중했습니다..공연 이후 서울에서 뒷풀이를 한다고 ㄱㅅㅎ에게 연락이 왔지만 가지 않았습니다.

그 후 그동안 힘들었던 고충을 아는 언니에게 털어놓았더니 연락이오면 증거가 남을 수 있을 때 만 전화를 받고 ,문자를 하라고 이야기를 해주더군요. 나중에 ㄴㄱㅇ에게 전화가 왔는데 녹음할 수 있는 상황이 안되어 안받았더니, ㄱㅅㅎ작가에게 전화가 오더라구요. 문자로 무슨일이냐 물어봤더니 프로필사진을 찍을건데 날짜를 맞추어야해서 연락한거라는 답이 왔습니다. ㄴㄱㅇ에게도 문자가 왔습니다. 어떤이의 한복 프로필사진을 보내며 ㅇㅇ사진작가와 작업을 할건데 시간 언제되는가 하는 이야기였습니다. 과연 제가 그 사진작가와도 프로필을 찍겠다 했다면 또 어떤 일을 겪게 되었을 지 상상도 하기 싫습니다.

저는 ㄱㅅㅎ작가에게 12월에 공연 때문에 바빠서 못할것같다 라고 ㄴㄱㅇ에게 전달해달라고 했습니다. 그러자 ㄴㄱㅇ은 문자로 “ㄱㅅㅎ에게 연락받았다. 30초만 통화하면되니 꼭 전화다오”라고 했습니다. 더 이상 이야기도 하고싶지 않았기에.. 답장하지도.. 전화를 받지도 않았습니다.. 전통음악계가 갖고 있는 잘못된 관습들을 이야기하며 저에게 했던, 입에 담고싶지도 않은 더러운 말들.. 덕분에 새로운 사람들과 작업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마음 한켠에 제대로 자리 잡고 음악을 그만해야 되나 라는 생각을 하며 아무도 만나기 싫었습니다.

하지만 다행히 제가 밖으로 나올수 있게 좋은 분들이 들어주고 이해해주셔서 그들과 작업하면서 아픔이 치유가 되는듯 했으나.. 그사람은 아무렇지 않게 잘사는 모습들을 보면 저는 너무 힘들고 시간이 흐를수록 당시 빨리 대처를 하지 못했던 내 자신이 미워지고.. 남들이 겪지 않아도 되는일을 왜 나는 겪었어야했나 라는 생각에.. 힘들어해야 했습니다.

만약 Metoo운동이 일어나지 않았더라면 저는 평생 이 일을 마음에 두고두고 아파하며 지냈을 것 같습니다.다시 그 때를 생각한다는 자체가 너무 고통스러워 글을 쓰다 몇 번이나 주저하기도 했으나 더 이상의 피해자가 나와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 들어 용기내어 글을 올립니다.혹시라도 저와 같은 피해자가 계신다면 이글을 통해 조금이나마 용기를 내시길 바랍니다.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MeToo에 관심을 가져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여러분들이 계시지\않았으면 절대로 저는 이 글을 쓸 수 없었을 것입니다.

Do NOT follow this link or you will be banned from the site!